[에이블뉴스] 까발려진 민낯 ‘장애인 성적조작’ 집중포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 화 : 070-4288-0900(대)
                   (0898, 0899)
    • 스 : 02-2666-4945
    • 이메일 : nurice@hanmail.net

    [에이블뉴스] 까발려진 민낯 ‘장애인 성적조작’ 집중포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12-20 17:55 조회328회 댓글0건

    본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진주교대에 중증장애학생 입시성적 조작 사건의 책임을 지고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며 11일간의 노숙농성을 진행했다. 사진은 2021년 9월 2일 저녁 진주교대 유길한 총장 면담 후 농성을 마무리한 모습.ⓒ에이블뉴스DB 



    2021년 신축년(辛丑年)은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고 더욱 기승을 부린 한해였다.

    장애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최고 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운영되는 상황에서도 장애인의 권리 보장을 위해 투쟁을 멈추지 않았다.

    장애인 등록 사각지대, 장애인 탈시설,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 장애인 이동권 등 정부와 사회에 장애계의 요구를 알리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에이블뉴스는 올해 '가장 많이 읽은 기사'를 토대로 한해를 결산하는 특집을 진행한다. 두 번째는 '진주교대 입시 성적조작'이다.


    올해 상반기 장애계를 강타한 이슈, 기억하시나요? “장애 2급이 네 아이 선생이라고 생각해봐”, “날려야 한다” 4월 한 일간지에서 단독보도한 국립교대인 진주교대의 입시 성적조작 사건입니다.

    이 학교 입학관리팀장이 지난 2018년도 수시모집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 지원한 중증시각장애학생의 성적을 3차례 이상 조작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장애계의 입장은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대학에서 장애를 이유로 입학을 거부하던 시절이 이제는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라 생각했는데, 오히려 더 은밀하게 학생의 앞길을 봉쇄하려고 했던 거죠.

    사건이 알려지자 장애계도 즉각 “악의적 장애인 차별”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햇빛이 쏟아졌던 4월 청와대 분수대 앞 첫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교육부, 그리고 무더운 여름 진주교대에서의 11일간의 노숙농성과 1인 시위까지. 참으로 질긴 투쟁이었습니다.

    (위)입시성적을 조작한 국립교대에 대한 진상규명 및 대학 입시담당자에 대한 장애인인권교육 실시를 촉구하는 손 피켓을 든 활동가들.(아래)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장애계는 2021년 9월 24일 비공개로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과 ‘장애인교육권 제고 간담회’를 진행했다.ⓒ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위)입시성적을 조작한 국립교대에 대한 진상규명 및 대학 입시담당자에 대한 장애인인권교육 실시를 촉구하는 손 피켓을 든 활동가들.(아래)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장애계는 2021년 9월 24일 비공개로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과 ‘장애인교육권 제고 간담회’를 진행했다.ⓒ에이블뉴스DB
    장애계는 절대 진주교대만의 문제로 끝내지 않았습니다. 몇 년 전이 아닌 지금 이 순간에도 발생하고 있는 일이라며, 교육부에 모든 교육대학 및 사범대학의 특수교육대상자 전수조사를 압박했습니다. 철저히 하지 않으면 대충 넘어갈 것이라는 분노였죠.

    실제로 8월 중순 발표된 교육부 조사 결과, 추가 의심사례까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진주교대에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에서 총 입학정원의 10% 모집정지 통보라는 중한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진주교대 유길한 총장 또한 두 차례에 걸쳐 공식 사과문까지 게재했습니다.

    이후 9월에는 교육계 장애인차별 해소 방안을 위한 교육부와 장애계가 실무 협의체를 꾸려 ▲장애인 대학입시제도 개선 및 장애인교원 양성 대책 마련을 위한 TF 추진 ▲연내 장애인 대학입시제도 개선 및 대학 내 장애학생 권리보장 대책 마련 등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ablenews.co.kr/News/NewsContent.aspx?CategoryCode=0014&NewsCode=00142021121616093359247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 국회도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입법 필요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129
    186 독일 베를린의 통합교육 ‘경계 없는 학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75
    185 콘진원·장애인공단, ‘에듀코카’ 수어자막 제공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82
    184 서울시, 저소득층·장애인 ‘여행 활동 지원’ 참여자 모집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62
    183 고용노동부, ‘코로나19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접수 시작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65
    182 ‘2022 스페셜올림픽코리아 e스포츠대회’ 19일 개최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56
    181 서울시, 5월부터 중증장애인 10만 세대 수도 요금 감면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78
    180 [에이블뉴스] 자폐인이 스스로 자폐를 규정할 때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7 400
    열람중 [에이블뉴스] 까발려진 민낯 ‘장애인 성적조작’ 집중포화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329
    178 [에이블뉴스] 초록여행, 장애인가정 임인년 맞이 ‘새해 여행’ 지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344
    177 [에이블뉴스] 직장내 괴롭힘과 정신장애인을 위한 정당한 편의제공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349
    176 [에이블뉴스] ‘평생교육이용권’ 장애인 등 소외계층 우선 신청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352
    175 [에이블뉴스] 초록여행, 장애인 가정 ‘크리스마스·새해여행’ 지원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356
    174 [에이블뉴스] 시설이 낫다고? 탈시설 장애인부모의 반박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383
    173 [에이블뉴스] 서울시, 관광약자 ‘이동수단용 휴대 충전기’ 무료 대여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343
    172 [에이블뉴스] 중증장애인 사회복지사 현장실습 찾아 삼만리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319
    171 [에이블뉴스] 서울시, 고령 발달장애인 특화서비스 신설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320
    170 [에이블뉴스] 서울시, 내년 중증장애인 수도요금 감면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282
    169 [에이블뉴스] ‘장애인 참정권’ 후보자 사진 들어간 투표용지 추진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403
    168 [에이블뉴스] 9년전 장애계 통곡, 끝나지 않은 투쟁가 인기글 누리평생교육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7 3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처리방침